홈 > 자료실 > 신요칼럼
신요칼럼
 

소프라노 양지 리사이틀에 다녀와서

鄭宇東 0 1301
소프라노 양지 리사이틀에 다녀와서

ㅡ 소프라노 양지 교수 리사이틀에 다녀와서 ㅡ

어제 10월10일 쌍십절 좋은 날에
소프라노 양지교수의 리사이틀이 열리는 영산홀에 다녀 왔습니다.
나에게 음악회의 경험이 일천한 탓인지, 외국 유학후 귀국하는 이들의
리사이틀에 몇번 가봐서 받은 지루하고 딱딱한 느낌과는 영 딴판의
즐거운 리사이틀이 있다는 귀중한 체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 P  R  O  G  R  A  M  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    A. Vivaldi    [1678-1741]            Motet 'Nulla in Mundo pax sincera' RV630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Nulla in mundo pax sincera  세상에 평화 없어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Blando  colore oculos mundus  유혹하는 색깔들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Spirat anguis  뱀이 기어가네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Alleluia  알레루야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G. F. Haendel [1685-1759]          Vadore pupile  흠모하는 그대 눈동자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Piangero la sorte mia  내 운명을 울리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Da tempeste  폭 풍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from the Opera 'Giuio Cesare'  HWV 17

    F. Schubert  [1797-1828]            Der Hirt auf dem Felsen  바위위의 목동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 I n t e r m i s s i o n >


    A. Thomas  [1811-1896]              Je suisTitania  나는 티타니아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from the Opera 'Mignon' 

    G. Rossini    [1792-1868]              Una voce poco fa  방금 들린 그 목소리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from the Opera 'il barbiere de Seviglia'

    임  채  일    [b1957~    ]              그 골목길 [시:김성숙]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대의 숨결 [시:안지연]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꿈이야 [시:조영황]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사랑은 영혼의 울림 [시:전세원]

    임  긍  수      [b 1949~  ]              해 바 라 기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오페라 '권률' 중에서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연주전에 들려준 간단한 해설로 이미 잘 아는 곡을 대하는 듯하였고
양교수의 정확하고 깨끗한 발음으로 신작가곡인데도 가사를 똑똑히
들을 수 있은 것은 연주자의 내공의 덕인 것으로 생각됩니다.
이런 정도의 고급 리사이틀이면 누구나 티켙 사는데 주저하지 않을
것입니다. 양지 선생이 앞장서서 이런 분위기로 이끌어 나가는 마중
물이 되어주시기를 바랍니다. 

나는 오늘 또 음악가 특히 성악가들이 얼마나 어학의 천재이며 노력가인
지를 눈치챘습니다. 양교수만 하더라도 그 연주기록에서 알 수 있습니다.
그리고, 양교수가 우리말 발음을 정확하게 하는 것은 괴테의 "모국어를
잘하기 위해서는 외국어를 배우고 연구하여야 한다"는 가르침을 실천
한데 있다고 생각합니다. 외국어를 정확히 발음하는데 쏟은 그 노력으로
우리말을 연찬한다면 누구에게나 가능하고 당연한 결과일 것입니다.

오늘 레파토리 중 바위 위의 목동은
가곡왕 슈베르트가 서거했던 해에 작곡한 마지막 가곡작품(D.965)입니다.
(슈베르트는 생전에 약 1000여곡을 작곡하였는데, 이 작품들을 연구정리
한 사람이 도이취였으므로 D를 앞세워 번호를 붙입니다). 이중 70% 가까
이가 가곡작품이라니 가곡왕이란 칭호를 받을만 합니다. 가곡 첫 작품이
하갈의 탄식(D.5)이고, 이 마지막 사이에 "난쟁이. 린덴바움. 송어. 마왕.
물방아간의 처녀. 겨울 나그네" 같은 유명한 작품들이 있습니다.
이번에 새로 더 배운 것은 이곡은 피아노 외에 클라리넽이 필수악기인
클라리넽*오블리가토* 형식인 것이 특색이랍니다.<ㅡ>*애드리비툼*
0 Comments
제목
카테고리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