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> 감상실 > 가곡감상실
가곡감상실

초혼

앨범타이틀 | 신장식의 국악가곡 <달아 높이>  () ☞ 앨범보기
Loading the player...
김소월 시, 신장식 곡,  바리톤 안민규

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!
허공(虛空) 중에 헤어진 이름이여!
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!
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!

심중(心中)에 남아 있는 말 한 마디는
끝끝내 마저 하지 못하였구나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
붉은 해는 서산 마루에 걸리었다.
사슴의 무리도 슬피운다.
떨어져 나가 앉은 산 위에서
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.

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.
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.
부르는 소리는 비껴가지만
하늘과 땅 사이가 너무 넓구나.

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도
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!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0 감상의견
제목
카테고리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26 명
  • 오늘 방문자 242 명
  • 어제 방문자 502 명
  • 전체 게시물 38,224 개
  • 전체 회원수 30,292 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