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> 커뮤니티 > 회원문단
회원문단


우리 엄마

차성우 0 740
우리 엄마
포로롱, 포로롱
산새로 날아다니신다.

군더더기 시간
흙속에
묻어버리시고

포로롱, 포로롱
산으로 들로
노래하며 다니신다.
0 Comments
제목
카테고리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